세계기전 첫 출전 한상조, 최강 신진서 꺾고 LG배 8강 진출
세계기전 첫 출전 한상조, 최강 신진서 꺾고 LG배 8강 진출
  • 승인 2024.05.22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대회에 처음 출전한 한상조(24) 6단이 ‘절대 1강’ 신진서(24) 9단을 물리치는 파란을 일으켰다.

한상조는 22일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제29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16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신진서를 상대로 225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이로써 한상조는 2017년 입단 후 처음 참가한 세계기전에서 최강자 신진서를 꺾고 8강에 올랐다.

한국 랭킹 18위인 한상조는 부동의 랭킹 1위 신진서를 상대로 2패 뒤 첫 승을 거두는 기쁨도 누렸다.

이날 흑을 잡은 한상조는 두텁게 포석을 짠 뒤 하변 백 대마를 맹렬하게 공격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백 대마의 절반을 끊어 잡아 확실하게 집에서 앞선 한상조는 신진서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항서를 받았다.

한국은 한상조를 포함해 6명이 16강전에서 승리해 8강에 진출하는 성과를 올렸다.

한국랭킹 2위 박정환 9단은 일본의 강자 시바노 도라마루 9단에게 176수 만에 백 불계승했고, 지난 대회 준우승자인 랭킹 3위 변상일 9단은 중국의 강호 미위팅 9단과 330수까지 가는 대접전 끝에 2집반승을 거뒀다.

또 제25회 LG배 우승자인 신민준 9단은 대만의 라이쥔푸 8단에게 165수 만에 불계승했고, 이지현 9단은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대만 최강자 쉬하오훙 9단을 역시 불계로 꺾고 8강에 올랐다.

가장 늦게 끝난 대국에서는 베테랑 원성진(38) 9단이 일본기원 대표인 쉬자위안 9단에게 304수 만에 백 불계승했다.

그러나 이창석 9단은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에게 패했고 김진휘 7단은 역시 중국의 딩하오 9단에게 불계패해 16강에서 탈락했다.

16강전이 끝난 뒤 8강 대진 추첨 결과 원성진-신민준, 박정환-변상일, 한상조-커제, 이지현-딩하오의 대결이 성사됐다.

LG배 8강전은 9월 30일 강원도 태백에서 열린다.

LG배 상금은 우승 3억원, 준우승 1억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자 3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다.연합뉴스

◇ 제29회 LG배 8강 대진 및 상대 전적(앞사람 기준)

원성진 9단-신민준 9단 = 4승 9패

박정환 9단-변상일 9단 = 16승 8패

한상조 6단-커제 9단(중국) = 첫 대결

이지현 9단-딩하오 9단(중국) = 1패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