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盧 서거 15주기 추모…"검찰개혁 완성할 것"
조국, 盧 서거 15주기 추모…"검찰개혁 완성할 것"
  • 김도하
  • 승인 2024.05.23 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자기들에겐 솜방망이 야당엔 쇠몽둥이"
조국 대표가 15일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대표가 15일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인 23일 "검찰 개혁을 22대 국회에서 완성하겠다. 수사권을 회수해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추모글에서 "노 전 대통령이 받았던 먼지떨이 표적 수사와 편파 불공정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폐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검찰과 언론에 의해 조리돌림 된다는 것이 무엇인지 나는 안다"고 언급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은 검찰이 권력을 내려놓고 국민을 섬기는 참된 기관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서 검찰이 제자리를 찾도록 노력했다"며 "그 선의는 악의로 돌아왔다"고 적었다.

또 "검사들은 개혁에 저항했고 비아냥대며 조롱했다. 수사로 보복했다"며 "당시 노 전 대통령을 윽박지르던 검사들은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나"라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최근 검찰 고위직 인사에 대해서도 "'친윤'(친윤석열)으로는 성에 차지 않아 '진윤', '찐윤'을 발탁한다. (그래도) 검찰 게시판은 조용하다"며 "비겁하다. 세상에 이런 겁쟁이 집단이 어디 있나"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자기들에게는 솜방망이를, 야당에는 쇠몽둥이를 휘두른다"며 "더는 검사 개인의 양심에 맡길 수 없다. 헌법과 법률을 고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도하기자  formatown@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