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당원권 강화' 움직임…전당대회서도 상향 조정될까
野 '당원권 강화' 움직임…전당대회서도 상향 조정될까
  • 김도하
  • 승인 2024.05.26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당 위원장 선거에 권리당원 표 비중 대폭 확대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를 앞둔 26일 당원권 강화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 작업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오는 8월 당 대표·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으며 그 전엔 시도당 위원장 선거도 치를 예정이다.

당원 다수가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만큼, 이 대표의 연임 가능성은 물론 내부 권력 지형에서도 친명(친이재명)계의 땅이 더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번 당헌·당규 개정의 핵심은 당원권 강화를 위반 전반적인 조항 손질”이라며 “중앙당 조직에 당원 주권국을 신설하려는 것 역시 같은 맥락”이라고 전했다.

현재 시도당 위원장 선출 시 대의원과 권리당원 표 비중은 50대 50으로 권리당원 표 비중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관계자는 “시도당 위원장 선거에서 대의원 50%대 권리당원 50%는 말도 안 되는 규정”이라며 “권리당원의 표 비중을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수준까지 올릴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 전에 시도당 위원장을 새로 선출해야 하니 당장 이번 주부터 선거제 개정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지난해 12월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전당대회 표 반영 비율을 ‘60대 1’(권리당원 60표가 대의원 1표와 같다는 뜻)에서 ‘20대 1 미만’으로 개편한 바 있다. ‘당원 민주주의’ 강화를 골자로 권리당원의 표 가치를 3배 이상 올린 것이다.

차기 지도부를 뽑는 8월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표 비중이 재차 상향 조정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해 ‘20대 1 미만’으로 표 반영 비율을 재설정 했지만 구체적인 수치는 확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전당대회 명칭을 전국 대의원대회가 아닌 전국 당원대회로 고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지방선거 공천권을 쥔 시도당 위원장 선출부터 당원권이 대폭 강화되면 친명계로 넘어간 당내 주도권은 더욱 공고해질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은 지난 4·10 총선 공천 당시 비명(비이재명)계 인사들이 대거 컷오프되면서 22대 국회 당선인은 사실상 친명계가 다수를 점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계파색이 옅은 한 수도권 의원은 “각종 당내 선거룰에서 당원권 강화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친명계의 득세는 거스를 수 없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김도하기자 formatown@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