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구절벽에 대비한 대구경북의 분발을 촉구한다
[사설] 인구절벽에 대비한 대구경북의 분발을 촉구한다
  • 승인 2024.05.29 2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이 지난 28일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22∼2052년’을 발표하였는데, 그 결과는 작금의 저출산 현상을 감안할 때 어느 정도 예상을 할 수 있었지만, 우리나라 인구가 2022년 5천167만 명에서 2052년 4천627만 명으로 10.5%나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어 과히 충격적이다. 이에 따르면 현재와 같은 저출산시대가 지속될 경우 중위 추계 기준으로 2045년부터 전국 모든 시·도에서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많은 인구 자연감소시대에 접어드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의 경우에는 더욱 심각하다. 즉 대구인구는 2052년이 되면 180만 명으로 2022년 237만 명에서 24.3% 줄어들고, 경북은 263만 명에서 217만 명으로 17.4% 줄어드는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를 해소하지 못하면 현재 대구경북통합으로 인구 500만 명의 우리나라 제2의 도시로 급부상하여 지역의 활력을 되찾으려는 노력에도 큰 차질을 빚게 된다. 즉 인구 감소로 인한 15세에서 64세 사이 생산연령인구 감소가 비록 전국적인 현상이라고 하지만, 우리 대구경북의 경우에는 그 정도가 전국 평균을 상회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즉 보고서에 따르면 대구는 생산연령인구가 2022년 168만 명에서 2052년 89만 명으로 46.9% 감소하고, 경북은 175만 명에서 96만 명으로 4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고령인구의 비중은 2052년 전국 평균치 40.8%를 상회하여 대구는 42.5%, 경북은 절반에 가까운 49.4%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지난해 기준 대구·경북의 인구는 493만 명으로 10년 전보다 대구는 4.4%, 경북은 4.6%, 인구수로는 23만 명이나 줄어들었다. 저출생에 일자리를 찾아 청년층의 역외 유출이 심화하면서 14살 이하 유소년 인구 100명당 65살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인 ‘노령화 지수’는 대구 175.6%, 경북 232.6%로 이미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다. 그만큼 대구·경북은 빠르게 늙어가고 있는 것이다. 노인 비율이 높아지면서 부양비 또한 증가하고 있는데, 정작 대구·경북의 소득과 자산, 고용률과 근로여건 등의 각종 지표는 나날이 악화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마땅한 실마리를 여전히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인구 문제는 지방자치단체 수준에서 해결책을 모색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