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UAE,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체결
韓·UAE,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체결
  • 이기동
  • 승인 2024.05.29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대통령·무함마드 정상회담
UAE, 40조 투자 약속 재확인
15억弗 규모 LNG 운반선 건조
AI·원전·에너지·방산·투자 등
전방위 협력·제3국 공동 진출
협정·MOU·의향서 19건 서명
국빈공식환영식마친한-UAE정상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UAE 대통령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을 마친 뒤 아크부대원, 어린이환영단 등 참석자들을 바라보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체결했다. 한국과 아랍 국가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체결은 UAE가 처음이다. (관련기사 참고)

윤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UAE 국부펀드의 ‘300억 달러(약 40조원) 투자’ 약속을 재확인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작년 1월 UAE를 국빈 방문 했을 때 무함마드 대통령으로부터 한국에 300억 달러 투자 약속을 받았었다.

대통령실은 현재 무바달라 등 UAE 기관이 투자 협력 채널을 통해 한국 시장에서 60억 달러 이상의 투자 기회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CEPA 체결과 관련해 “교역 자유화 및 투자 확대를 포함한 포괄적 분야에서의 양국 간 경제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기 위한 제도적 토대를 구축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선 “중동 국가와의 활발한 정상외교를 통해 조성된 ‘새로운 중동붐’의 모멘텀을 강화하고, 구체적 결실을 이뤄가는 경제외교, 민생외교를 시현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두 정상은 △경제·투자 △전통적 에너지·청정에너지 △평화적 원자력 에너지 △국방·국방기술 등 4대 핵심 분야와 첨단기술 분야를 주제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경제·투자 분야에서는 ‘300억불 투자 공약’ 성과 확인을 통해 양국 국민의 신뢰 강화와 우리 기업의 투자유치 관심을 높이고, ‘투자 협력 체계 관련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투자 협력 채널을 확대해 향후 투자 공약 이행을 가속화 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전통적 에너지·청정 에너지 분야에서는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와 우리 기업 간 ‘LNG 운반선 건조의향서’가 체결돼 우리 기업들이 최소 6척, 약 15억 달러 규모의 LNG 선박을 수주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또, 양국 간 공동원유비축사업(현재 400만 배럴) 확대 논의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양국 간 에너지 안보 협력을 강화했고, 수소 협력사업 지원 체계 마련을 위한 정부 간 양해각서도 체결돼 기후변화 대응 수단이자 미래 유망산업인 수소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 확대 기반을 조성했다.

평화적 원자력 에너지 분야에서는 바라카 원전을 통한 양국 간 협력에 기반해 후속 원전 건설, 원자력 연료 공급망, 소형모듈원전(SMR) 등의 분야에서 협력 가능성을 계속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국방·국방 기술 분야에서는 아크 부대를 중심으로 한 국방 협력 심화, 양국 간 논의 중인 방산 협력의 조기 성과 도출 등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국방·방산 협력 강화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

또, AI 등 첨단기술과 관련해선 우리나라의 AI 발전 전략을 공유하고, 중동 IT지원센터 등을 통한 기업 파트너십 강화, 글로벌 AI 연구거점을 통한 공동 R&D 확대, 우수인재 교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원전 및 에너지, 방산, 투자 등 전방위적 협력 체제 구축과 제3국 공동진출, 중소벤처 분야, 지식재산 등의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중소벤처위원회 신설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양국 중소벤처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장관급 정례 협의체를 신설도 약속했다.

우리나라의 중소벤처 분야 장관급 정례 협의체 설립은 UAE와 최초다.

양 정상은 정상회담 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을 비롯한 19건의 협정·MOU·의향서 서명식에 임석했다.

이기동기자 leekd@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