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 남녀 계주서 사상 첫 동반 우승
한국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 남녀 계주서 사상 첫 동반 우승
  • 승인 2024.06.11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근대5종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처음으로 남녀 계주 동반 금메달을 획득했다.

전웅태(광주광역시청)와 서창완(국군체육부대)은 10일(현지시간) 중국 정저우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펜싱, 수영, 승마, 레이저 런(사격+육상) 합계 1천466점을 따내 우크라이나(1천442점), 프랑스(1천427점) 팀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이 근대5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주 종목에서 정상에 오른 건 2022년 전웅태-정진화가 우승한 이후 2년 만이다.

여기에 한국은 김선우(경기도청)와 성승민(한국체대)이 출전한 여자 계주에서도 합계 1천321점을 따내 이집트 팀(1천282점)을 따돌리고 우승하며 남녀 계주를 석권했다.

여자 계주에선 한국이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내며 남녀 계주 동반 우승도 처음으로 나왔다.

이전까지 여자 계주 최고 성적은 2019년과 2022년의 동메달이었다.

계주는 오는 8월 8∼11일 예정된 2024 파리 올림픽 근대5종 경기의 종목은 아니지만, 한국 근대5종 대표팀은 올림픽을 두 달가량 앞두고 개최된 이번 대회 첫 종목부터 쾌조의 컨디션을 확인하며 희망을 밝혔다. 올림픽 근대5종에선 남녀 개인전만 열린다.

이번 대회 계주에서 남자 대표팀은 펜싱에서 전체 1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모든 종목에서 3위 밖을 벗어나지 않았고, 여자팀도 수영과 레이저 런에서 1위, 펜싱과 승마에선 2위에 오를 정도로 고른 기량을 발휘했다.

전웅태는 UIPM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여자 대표팀도 축하하고, 남자 계주에서도 좋은 결과를 내서 기쁘다”면서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고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이 무척 즐겁다. 이제 개인전이 시작되는데 계속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선우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계주 최초의 금메달을 따게 돼 기쁘고, 승민이와 함께 해 의미가 더 크다”면서 “개인전에서 동료들과 함께 결승에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15일까지 남녀 개인전이 이어지며, 마지막 날인 16일엔 혼성 계주 경기가 펼쳐진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