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TK 메가시티’, 선택 아닌 필수 생존전략이다
[사설] ‘TK 메가시티’, 선택 아닌 필수 생존전략이다
  • 승인 2024.06.13 2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가 대구·경북 통합 작업을 위해 민간과 행정을 합친 ‘행정통합 민관합동추진단’을 본격 운영하기로 했다. 경북도가 그제 기존 행정통합 실무추진단을 민관통합 협력 추진체계로 확대 개편해 본격적으로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균형발전 전략과 초광역 발전구상 등 TK 메가시티의 청사진을 마련하게 된다는 것이다. 대구·경북 통합이 지방소멸의 위기에 처한 TK의 필수 생존전략 화두가 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 추진단은 행정통합추진단, 통합자문위원회, 통합연구지원단 등의 3대 조직구성을 바탕으로 통합 절차 진행에 따른 업무의 적극적인 추진과 시·도민 공감대 형성 등의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라 한다. 경북도의 추진단 구성이 단순한 행정통합을 넘어 대구·경북 지역의 새로운 균형발전 전략을 세울 것으로 기대된다. 통합의 내용과 통합 이후의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해 시·도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현재 대구시나 경북도는 다 함께 지방소멸의 위기에 놓여 있다. 지난 2021년부터 본격화한 인구의 자연 감소로 경북도의 일부 시·군은 소멸 위기 지역으로 분류됐다. 대구시도 이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대구로 보면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이 30년 넘게 전국 꼴찌를 독차지해오고 있다. 경북 또한 22개 시·군 중 17곳이 낙후도 1~2등급으로 분류되고 있다. 대구·경북이 끝없이 동반 추락하고 있다.

대구·경북이 통합한다면 단번에 GRDP가 178조 원에 달해 경제 규모가 전국 2위로 상승하는 등 대부분의 경제 지표가 수도권 다음으로 급부상하게 된다. 통합으로 인구 492만 명을 가진 1만9천921㎢라는 전국 최대의 면적을 가진 ‘TK 메가시티’라는 거대 광역 경제권이 탄생하게 된다. 현재의 시·도 분리 체계로 파생되는 행정적, 경제적 비효율성도 일거에 해소할 수 있다. TK 신공항 건설 등도 훨씬 쉬워질 것이다.

대구시는 통합특별법안 마련을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했다. 이는 향후 경북도와의 합동추진단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시·도는 통합 방안을 신속히 마련한 뒤 특별법안을 9월 말에 발의해 연말까지 통과시키겠다는 구체적인 로드맵도 세웠다. 대구·경북이 뜻을 모아 정부 권한과 규제로부터 자율성과 독립성을 확보하는 TK 메가시티를 만들어야 한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