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리튬사업 강화 글로벌 행보 ‘속도’
포스코, 리튬사업 강화 글로벌 행보 ‘속도’
  • 이상호
  • 승인 2024.06.17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 경제부 장관 면담
현지 사업 인센티브 혜택 요청
칠레 리튬 염호 신규 개발 논의
광업부 “포스코서 참여해달라”
이차전지소재 관련 투자도 제안
포스코
정기섭 포스코홀딩스 사장이 루이스 카푸토 아르헨티나 경제부 장관과 이차전지용 리튬 사업 협력 논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그룹이 아르헨티나, 칠레 정부와 만나 이차전지용 리튬 사업 경쟁력 강화, 추가 리튬 자원 확보에 나섰다.

17일 포스코에 따르면 정기섭 포스코홀딩스 전략기획총괄은 최근 아르헨티나 수도인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루이스 카푸토 경제부 장관을 만나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이차전지용 리튬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정 사장은 아르헨티나 정부가 추진 중인 ‘대규모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대상에 포스코그룹 리튬 사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현지 정부의 지속 관심과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루이스 카푸토 장관은 인프라·인허가 지원을 비롯해 우호적인 투자 및 사업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포스코는 지난 2018년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를 인수했다. 1·2단계에 걸쳐 총 연산 5만t 규모 이차전지용 염수 리튬 생산공장을 건설 중으로 리튬 5만t은 전기차 120만대 분의 이차전지를 만들 수 있는 규모다. 연산 2만 5천t 규모의 1단계 리튬 생산공장은 올해 준공 예정이며 같은 규모의 2단계 생산공장은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는 리튬 매장량 세계 1위인 칠레에서도 리튬 자원 확보에 나섰다. 정 사장은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도 방문해 광업부 고위 인사와 면담하고 칠레 리튬 염호 개발 관련 협의를 했다.

정 사장은 면담에서 “포스코는 리튬자원 개발 등 대규모 투자가 가능한 재무건전성을 갖추고 있고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및 호주 광석 리튬 사업 등을 통해 검증된 리튬 생산공장 건설 및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친환경·고효율 리튬 추출 기술역량에 강점이 있어 칠레 염호 개발에 성공적 사업 추진의 최적 사업 파트너임을 강조했다.

칠레 광업부 관계자는 “칠레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해 칠레에서 생산한 리튬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 혜택을 볼 수 있다”면서 “포스코 리튬 사업 역량에 관심이 있고 현재 입찰이 진행 중인 마리쿤가 염호와 알토안디노스 염호에 포스코의 적극 참여를 요청한다”고 했다.

또 칠레 광업부는 칠레 정부가 추진할 예정인 신규 리튬 염호 개발 사업에 포스코그룹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으니 포스코에 칠레 내 이차전지소재사업 공급망 확장 투자를 제안하며 정부 차원 지원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상호기자 ish@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