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동력 갖춘 안동, 미래 100년 초석 다진다
성장동력 갖춘 안동, 미래 100년 초석 다진다
  • 지현기
  • 승인 2024.06.18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기창 시장 민선 8기 중간 점검
바이오생명 신규 국가산단 선정
일자리사업 목표 103% 달성
문화관광사업 브랜딩화 시도
K-페스티발 대표도시 조성
농기계·자재 지원사업 투명화
가격정보 공개로 부조리 차단
2차전장군노국공주축제1
차전장군노국공주축제.
안동 100년의 기틀을 마련을 위해 시민과 손 잡고 새로운 안동 만들기에 나선 민선 8기 권기창 호의 항해가 어느덧 절반을 지났다.

17일 안동시에 따르면 시는 그동안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관한 ‘민선 8기 기초자치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SA) 등급을 받았다.

시민의 숙원이던 안동 바이오생명 국가산단이 신규 국가산단으로 선정되고 안동댐 자연환경보전지역 해제도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다.

올 초에는 대한민국 문화특구에 이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선정됐으며 기회발전특구 지정까지 성공하면, 3대 특구 도전을 완성하게 된다.

이로써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성장동력을 갖춰 지방시대를 맞아 경북의 중심도시로서 발전을 견인한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문화관광사업의 브랜딩화를 시도했다.

4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1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안동민속축제를 탈춤축제와 분리하고 지역 고유의 흥과 신명, 계절별 특색을 살린 사계절 축제를 만든 것.

봄의 벚꽃축제와 차전장군노국공주축제, 여름의 수(水)페스타, 가을의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겨울의 암산얼음축제로 설렘과 감동이 가득한 ‘K-Festival 대표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다.

지난 50여 년간 댐으로 큰 피해를 본 안동시민을 위해 안동댐 물을 대구로 보내는 것으로 시작해 부산까지 보내는 것을 목표로 대구광역시와 ‘안동댐·임하댐의 맑은 물 공급과 상생발전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 수자원을 활용한 물 산업의 고도화로 기후변화 위기 대응은 물론 ‘물의 도시 안동’의 브랜드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감소 추세던 안동시 인구는 지역대학생 학업 장려금 지원으로 반전을 이뤄 지난달 한 달간 519명이 늘어나는 등 도청 이전 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또 안동형일자리사업을 통해 지난해 7천995개의 일자리를 창출, 당초 목표의 103%를 달성했다. 이에 2023 경상북도 일자리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안동역-중앙선서울역연장2
중앙선 서울역 연장.

지난해 12월29일, 안동발 서울역행 중앙선 KTX-이음이 첫 운행을 시작하며, 안동에서 서울역까지 별도의 환승 없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에 광역철도(서대구~의성~안동선), 일반철도(문경~안동선) 노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철도망 구축을 통해 안동을 비롯해 경북 북부권 지자체의 문화와 관광 및 경제 등 각종 산업을 활성화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낙동강변의 화장실이 수세식 화장실로 바뀌고 야외 물놀이장과 분수광장이 조성됐다.

또 샛강 주변 산책로와 사계절 생태 초화단지에 이어 5.3㎞의 테마형 맨발 걷기와 물놀이 길을 완비한 수변공간으로 재탄생하고 있다.

안동시민을 위한 혁신도 이어지고 있다. 농기계 임대 및 배달서비스를 강화하고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지원해 고령화된 농촌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더불어 농기계·농자재 지원사업 대상자 선정을 투명화하고 농기계 지원 단가 등 가격정보를 공개하도록 해 보조사업 부조리를 차단, 점점 고령화되는 농가의 어려움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클럽과 동호회 위주로 이용해 왔던 파크골프장은 월 5천 원만 내면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회계 절차의 복잡함으로 보조금 집행에 어려움을 겪던 경로당 어르신을 위해 ‘경로당 맞춤형 간편 회계서식’도 보급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경북도청 이전과 3대 문화권 사업의 중심도시, 대한민국 관광거점도시의 위상을 이어받아, 국가산업단지 유치와 3대 특구 도전, 양대 댐을 활용한 물 산업 전진 기지화로 쉼 없이 달려온 만큼 앞으로도 새로운 안동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