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버닝썬 루머 털고 첫 연극 도전…'엔젤스 인 아메리카' 출연
고준희, 버닝썬 루머 털고 첫 연극 도전…'엔젤스 인 아메리카' 출연
  • 김민주
  • 승인 2024.06.19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희, 버닝썬 루머 털고 첫 연극 도전…'엔젤스 인 아메리카'
고준희. 이뉴어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고준희가 ‘엔젤스 인 아메리카로’ 데뷔 이후 첫 연극에 도전한다.

소속사 이뉴어 엔터테인먼트는 19일 “고준희가 연극 ‘엔젤스 인 아메리카’의 ‘하퍼 피트’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극 ‘엔젤스 인 아메리카’는 1991년에 초연한 새 밀레니엄을 앞둔 세기말의 혼돈과 공포를 현실과 환상이 교차하는 서사로 빚어낸 토니 커쉬너(Tony Kushner)의 명작으로, 1993년 브로드웨이 초연 시 퓰리처상, 토니상, 드라마데스크상 등을 휩쓴 바 있다.

극 중 고준희가 맡게 된 ‘하퍼 피트’는 ‘조셉 피트’의 아내이자 약물에 중독된 여인으로 결혼 생활을 실패의 늪에서 상상의 캐릭터들을 환영으로 만들어내며 자신의 문제들을 외면하는 인물이다. 이런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특성을 고준희가 자신만의 해석과 표현력을 통해 어떻게 그려낼지 첫 공연 이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준희는 “평소 현장에서 연기를 하고 싶었던 깊은 갈증을 좋은 작품과 캐릭터를 만나 연습실에서 다양한 에너지를 얻으며 해소하고 하루하루 살아있다 느끼고 있다”며 “첫 연극 도전인 만큼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근 고준희는 한 웹 예능에서 버닝썬 관련 루머를 해명했다. 고준희는 “솔직히 얘기하면 버닝썬에 왜 내가 나오는지 잘 모르겠다. 난 버닝썬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가본 적도 없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민주기자 km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