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집단휴진’ ‘환자불안’ ‘환자피해’ 환자단체, 의료계 비판 ‘온라인 피케팅’
‘STOP 집단휴진’ ‘환자불안’ ‘환자피해’ 환자단체, 의료계 비판 ‘온라인 피케팅’
  • 윤정
  • 승인 2024.06.19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노한 국민에 역풍 맞을 것”
한국환자단체연합회(환단연)는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선언한 것을 비판하며 온라인 피케팅을 벌이겠다고 19일 밝혔다.

환단연은 ‘STOP(중단)’이라는 문구에 ‘집단사직’, ‘집단휴진’, ‘환자불안’, ‘환자피해’를 붙인 피켓 이미지를 온라인에 배포하고 SNS 등에서 ‘피케팅’을 할 계획이다.

환단연은 “환자 불안과 피해에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해서 휴진이라는 극단적인 방식을 고집한다면 분노한 국민으로부터 거센 역풍을 맞을 것”이라며 “오늘부터 의료계를 향한 항의의 메시지를 담아 온라인 피케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계가 환자와 국민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도록 해 의사가 의료현장을 떠나지 않고 정부와 대화·협상을 하도록 견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환단연은 “의대 증원 재논의 가능 시기는 현실적으로 지났다. 협상하든 다툼을 하든 정부와 할 일이지 환자들에게 불안과 피해를 주면서 해결할 일은 아니다”며 “환자 불안과 피해에 아랑곳하지 않고 휴진이라는 극단적인 카드를 꺼내 드는 의료계의 형태를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