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출사표 던진 한동훈 "대통령실과 불화?...수평적 당정관계 역할해 낼 것"
당대표 출사표 던진 한동훈 "대통령실과 불화?...수평적 당정관계 역할해 낼 것"
  • 김도하
  • 승인 2024.06.23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신문 김도하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신문 김도하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대표직 도전을 공식화했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23일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정치 재건과 혁신을 강조했다. 

대통령실과의 불편한 관계를 집중 공략하는 당권 주자들을 겨냥한듯 수평적 당정관계 확립에 대한 청사진도 제시했다.

한 전 위원장은 출마의 변을 통해 "우리가 눈치봐야 할 대상은 오로지 국민"이라며 "당이나 정이 민심과 다른 길을 가면 한쪽에서 견고하고 단호하게 민심의 길로 견인해야 한다. 무조건 따르는 것이 아니라 상호존중 속에서 치열한 토론을 통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총선을 진두지휘한 한 전 위원장은 고심 흔적이 엿보이는 여러 정책들을 함께 제안했다. 

지역 현장 중심의 풀뿌리 정치시스템을 갖춰 청년 정치인 등용을 강조하는가하면 여의도연구원 등의 정책기능 강화를 약속했다. 민간 인사들의 정책과 전략에 대한 '아웃소싱' 활성화를 제시했다. 

특히 원외 정치인들의 현장사무실(지구당) 개설 허용을 공식 제안했다. 

그는 "현재의 시스템은 현직 국회의원들과 정치신인들을 차별하고 격차를 벌리고 있다. 참신하고 좋은 사람들이 정치에 뛰어들 것이며 그것이 곧 정치개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총선과정에서 제안하고 약속한 불체포특권 포기, 출판기념회 정치자금 수수 금지, 금고형 이상 세비반납 등도 반드시 실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의 총선 패배 책임설을 겨냥해선 "가장 절실할 때 가장 어려울 때 가장 가까운 곳에서 몸으로 체감했기에 당이 무엇을 바꿔야할 지 잘 안다"며 "워밍업이 필요없다. 앞장서서 바꾸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도하기자  formatown@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