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주담대 최저금리 2%대로 하락
은행 주담대 최저금리 2%대로 하락
  • 김홍철
  • 승인 2024.06.23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금리 하단 2.9% 진입
한미 물가 상승률 둔화 등
기준금리 인하 기대 커져
가계대출 증가 추세 우려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최근 시장금리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차입 투자 열풍이 다시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내 주요 시중은행들이 기준금리 인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에 2%대 대출금리 하단이 잇따르면서 기준금리 인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에 디레버리징(차입 축소·상환)이 끝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 금리(은행채 5년물 기준)는 연 2.940∼5.445% 수준이다.

지난 5월 3일(연 3.480∼5.868%)과 비교해 상단이 0.423%포인트, 하단이 0.540%씩 낮아졌다.

같은 기간 혼합형 금리의 주요 지표인 은행채 5년물 금리가 3.895%에서 3.454%로 0.441%포인트 급락했기 때문이다.

신용대출 금리(1등급·만기 1년)도 연 4.330∼6.330%에서 4.160∼6.160%로 상·하단이 0.170 포인트씩 하락했는데 지표 금리인 은행채 1년물의 낙폭(-0.172%포인트)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미국과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둔화, 정부의 언급 등으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시장금리도 인하를 미리 반영해 박스권을 이탈하고 연 저점에 이르렀다”며 “따라서 은행채 5년물을 따르는 주택담보대출 혼합형 금리도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4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취급액 코픽스 연동·연 3.740∼6.732%) 역시 상단과 하단이 한 달 보름 전보다 각각 0.110%포인트, 0.106%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구조적으로 시장금리 하락이 예금 금리 등을 거쳐 변동금리 지표인 코픽스에 시차를 두고 반영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작년 말과 비교하면 대출 금리 하락 폭은 더 크고, 그만큼 대출자의 원리금 상환 부담도 뚜렷하게 줄었다.

금리 하락으로 대출 상환 부담을 덜 수 있는 것은 소비자 입장에선 다행이지만, 주택 시장 회복세와 맞물려 가계대출이 다시 급등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할 대목이다.

여기에 국내 5개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규모도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 이런 우려를 뒷받침한다.

지난 20일 기준,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07조6천362억원으로 5월 말(703조2천308억원)보다 4조4천54억원이나 불었다.

지난 4월 이후 3개월째 증가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이달 들어 20일 만에 이미 4월 전체 증가 폭(+4조4천346억원)에 육박하고 5월(+5조2천278억원)과 차이가 8천억원에 불과하다.

가계대출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이 20일까지 각 3조6천802억원, 7천330억원씩 늘었다.

김홍철기자 khc@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