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중진들, ‘反포퓰리즘‘ 적극 대처해야
與중진들, ‘反포퓰리즘‘ 적극 대처해야
  • 장원규
  • 승인 2011.06.22 1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지도부, ‘무상급식 투표‘ 입장” 촉구
한나라당 중진 의원들이 22일 ‘반무상복지 포퓰리즘‘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를 해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전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를 둘러싸고 당 내부에서 갑론을박이 진행 중인 가운데 중진들이 지도부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김무성 전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중진의원 회의에서 “국가 운명을 가를 반포퓰리즘의 낙동강전선이 8월말로 예정된 ‘전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라며 “이 문제에 당의 입장이 애매모호한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재정건전성에 타격을 가하는 무상복지 포퓰리즘을 막지 못하면 보수 우파라는 한나라당의 간판을 내려야한다”면서 “한나라당이 비굴하고 기회주의적인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은 국가 재정건전성을 아랑곳하지 않고 선거에 이기기 위한 야당의 포퓰리즘 정책 허구성을 국민에게 홍보하고 이해시켜 국민소득 2만 달러 문턱에서 추락하는 비극을 막아내야 할 임무를 완수해야한다”고 했다.

정몽준 전 대표도 “정치인 중에서 포퓰리즘 유혹에서 자유로운 사람이 없고 그래서 중요한 선택에서 포퓰리즘 유혹을 경계해야한다”고 말했다.

이경재 의원도 “무상시리즈의 포퓰리즘으로 가느냐, 건전한 성장과 복지로 가느냐의 갈림길에서 중앙당이 애매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일부 의원들이 뒷다리를 잡는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그는 “수도권이 무너지면 한나라당에 영향을 주는데 서울시에 혼자 하라고 내버려두는 것은 우리 전선에 중요한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