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섬 코윈 선수, 패혈성 쇼크로 사망
맨섬 코윈 선수, 패혈성 쇼크로 사망
  • 승인 2013.01.31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선수가 질병으로 숨졌다.

31일 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개리스 데렉 코윈(25)이 전날 오후 7시35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패혈성 쇼크로 인한 다장기부전으로 사망했다.

코윈은 맨섬 국가대표로 입국했다.

맨섬(Isle of Man)은 영국 잉글랜드와 북아일랜드 사이에 있는 섬나라다.

국제스페셜올림픽위원회(SOI)와 대회 조직위는 성명을 통해 “개리스의 사망은 스페셜올림픽 운동에 큰 손실”이라며 밝혔다.

이어 “유가족, 동료 선수와 함께 슬픔을 나눈다”며 “개리스에게 이번 대회를 헌정한다”고 덧붙였다.

맨섬 선수단은 이번 대회 출전을 포기하지 않기로 했다.

코윈은 지난달 26일 입국했다.

서울여대에서 호스트타운 프로그램을 소화하던 중 27일 오전 고열 증세가 관찰돼 119구급대에 의해 원자력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상태가 심각하다는 진단에 따라 바로 아산병원으로 이송됐다.

원자력병원은 고열의 원인을 바이러스 감염으로 추정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