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18일 수요일    단기 4351년 음력 6월6일(辛亥)
경제경제일반

삼성증권 “매매손실 100억 미만, 리테일 고객 정상적 거래 지속”

기사전송 2018-04-16, 21:41:54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삼성증권은 16일 배당사고와 관련해 발생할 매매손실이 100억원 미만일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일부 기관에서 추정한 것과 달리 이번에 잘못 배당된 주식 매도물량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100억원 미만의 매매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기업평가는 ‘삼성증권의 배당사고 관련 영향 및 모니터링 요인’ 보고서에서 일부 직원이 매도한 주식 501만주를 장내 매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거래 손실을 160억원 정도로 추산했다.

한기평은 이와 함께 배당사고 당일 매도한 투자자에 대한 배상 327억원까지 합해 삼성증권이 이번 사태로 치르는 손실액 규모를 최소 487억3천만원으로 추산했다.

삼성증권이 지난 13일까지 피해 사례를 접수한 결과 배당 사고일인 6일 매도한 투자자 중 손실이 발생한 개인 투자자 관련 접수는 361건에 달했고 이 중 40여건에 대해 배상 지급이 완료됐다.

삼성증권은 “사고 전날인 5일 176조2천억원이던 리테일 부문 예탁자산이 13일 177조6천억원으로 큰 변동이 없고 1억원 이상 고객도 11만3천명 수준에서 별다른 변화가 없다”며 “리테일 고객들은 정상적인 거래를 지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