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17일 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6월5일(庚戌)
경제경제일반

“도시형 소공인 키우려면 입체적 지원책 필요”

기사전송 2018-04-11, 21:19:5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경연구원 연구조사 결과
“조례 제정 등 체계적 지원제도
지역 스토리 결합 콘텐츠 발굴”
지역의 도시형 소공인을 키우기 위해 경쟁력 있는 입체적인 지원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대구경북연구원 한장협·윤상현 박사가 발표한 ‘도시형 소공인 활력 제고’ 연구결과에 따르면 지역의 도시형 소공인을 위해 육성 조례 제정 등의 체계적인 제도적 지원과 지역의 스토리를 엮어낸 풀뿌리기업 제품 개발 등 하드웨어·소프트웨어적 요소를 동시에 고려한 입체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

대구 지역 내 소공인 전체 사업체 수는 2014년 기준 2만3천여개, 종사자는 6만7천명이 넘는다. 지역의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대구 노원안경센터와 대구 성내주얼리센터 등 2곳 뿐이다. 하지만 안경·주얼리산업도 열악한 작업환경과 전문 인력 부족, 공용장비 노후화 등으로 성장의 한계를 겪고 있다.

한장협·윤상현 박사는 이들의 입체적인 지원 방안으로 대구시 차원의 도시형 소공인 육성을 위한 조례 제정을 주장하고 있다. 조례를 근거로 혁신주도형 소공인 유도강화와 고부가가치 분야 지원 정책프로그램 확대 등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지원 기관들의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풀뿌리 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지역의 스토리와 체험·특성과 서비스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제품 개발을 기획해야 한다고 했다.

한장협 박사는 “도시형 감성 소비재산업과 같은 차별화된 지역 브랜드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술력·전문성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윤상현 박사는 “지역 소공인들은 기술력과 전문성을 고도화해 골목 자체의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골목을 활용한 문화관광사업과 적극적인 연계로 새로운 콘텐츠를 발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골목자원 기반의 차별화된 스마트시티 도시재생사업 추진으로 지역 상권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