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28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3일(乙卯)
사회사건사고

1만여명이 다함께 ‘님~ 행진곡’ 제창

기사전송 2017-05-18, 21:39:5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文 대통령, 작곡가 손잡고 불러
5·18 기념식 역대 최대로 거행
민주화운동 유공자 대거 초청
정의·민주주의 수호 의지 다져
님을위한행진곡제창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 기념행사인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개최됐다.

‘5·18 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을 포함한 정부 인사, 여야 정치권 인사, 5·18 유공자·유족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세월호 참사 유족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올해 기념식에는 5·18 유공자와 단체뿐 아니라 4·19 혁명을 비롯한 주요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단체들이 대거 초청됐다. 5·18 희생자 추모를 넘어 불의에 항거하고 정의와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의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다. 이번 기념식은 초청장을 받지 않은 사람도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열린 기념식’으로 거행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직접 헌화·분향했고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에서는 일어서서 옆에 있던 정세균 국회의장과 이 노래를 작곡한 김종률 씨의 손을 잡고 노래를 함께 불렀다.

5·18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방식으로 부른 것은 9년 만이다.

이번 기념식은 예년에는 없던 기념공연도 추가됐다. 기념공연은 ‘슬픈 생일’, ‘그대와 꽃피운다’, ‘상록수’의 3막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