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22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7월1일(辛巳)
사회사회일반

밴달 사령관 “사드 반대 주민에 웃음, 부적절했다”

기사전송 2017-08-13, 21:01: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주민 “진정성 안 느껴져”
국방차관발언듣는미8군사령관
토머스 밴달(사진) 주한 미8군 사령관이 지난 4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당시 미군 한명이 항의하는 경북 성주 주민을 보고 조롱하듯 웃은 행위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밴달 사령관은 지난 12일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앞두고 기지 내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배치 당시 성주 주민을 보고 웃은 우리 장병의 행동은 부적절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군의 한 병사는 지난 4월 26일 전 정부의 사드 기습 배치 당시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다 웃으면서 영상을 촬영해 주민 반발을 샀다.

밴달 사령관은 당초 주민들과 만나 직접 사과하려고 했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밴달 사령관의 사과와 관련, 주민들은 “때가 늦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 사과로 용서할 수도 없고 받아들일 수도 없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남승렬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