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18일 수요일    단기 4351년 음력 6월6일(辛亥)
정치종합

野 “국정조사 추진·김경수 소환 조사하라”

기사전송 2018-04-17, 21:49:2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與 “경찰 수사결과 발표 김경수 무관 증명”
‘김기식·김경수’ 강대강 대치
김기식 전 금융감독위원장의 사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댓글조작 배후’ 의혹을 둘러싼 파문이 확산되며 여야의 공방전도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17일 김 원장 사퇴 여세를 몰아 청와대 책임론과 특검을 주장하면서 공세를 강화하자 여당인 민주당은 피감기관 지원을 받은 국회의원의 해외출장을 전수조사하자면서 맞불을 놓는 등 여야간 ‘강대강 대치’가 격화되는 분위기다.

특히 야권은 의혹 당사들과 여당을 넘어 청와대를 직접 겨냥하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

한국당은 김 원장에 대해서는 인사검증 실패를 이유로 청와대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인사·민정 라인의 사퇴를 주장했다. 이와 함께 경찰이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의원을 일방적으로 옹호했다면서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필요성을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김 원장의 사의를 계기로 청와대 인사·민정 라인의 교체를 요구하면서 공세에 가세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문재인 정권은 그토록 적폐라고 욕하던 박근혜 정권과 똑같다”라면서 정부·여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 했다. 바른미래당도 드루킹 사건에 대해 특검 및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경찰에 김경수 의원의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야권의 공세에도 ‘인사검증 책임론’에 선을 그으며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해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책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김기식 전 원장이 야당으로부터 19대 국회의원 때 로비성 출장 의혹을 집중적으로 공격당한 것과 관련해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요구하며 맞불을 놓았다.

민주당은 또 ‘드루킹’ 사건에 대해서도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로 김경수 의원과 무관함이 드러났다고 반박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