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21일 월요일    단기 4351년 음력 4월7일(癸丑)
정치종합

또 대구 찾은 홍준표 ‘표심 다지기’

기사전송 2018-05-16, 21:39:1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동·북구 전통시장 방문
지역 상인들과 소통 행보
참외시식하는홍준표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시 북구 읍내동 칠곡시장을 찾아 참외를 시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인 홍준표 대표가 16일 대구 동구와 북구의 전통시장을 찾아 표심 공략에 나섰다.

이날 동구와 북구의 전통시장 방문은 동구 공천 번복, 재경선 논란 등으로 실추된 당의 이미지 쇄신과 홍대표 자신이 북구 을 당협위원장직을 맡았지만 실질적인 지역 활동은 없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의 이번 방문은 지난 11일 한국당 대구 필승대회에 연이은 것으로 당직자들과 지방선거 출마 후보들의 건의로 이뤄졌다.

특히 동구는 유승민 대표의 지역구로 바른미래당 강대식 현 동구청장이 현직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뛰고 있는 만큼 중앙당의 이목이 쏠리고 있는 지역이다.

배기철 한국당 동구청장 예비후보의 경우 재경선을 통해 최종 당내 후보로 공천권을 거머쥐었지만 이를 바라보는 유권자들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은 탓에 이날 홍 대표의 방문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사다.

또 북구는 한국당의 배광식 현 북구청장이 굳건히 버티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북구 을 재선국회의원인 홍의락 의원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이헌태 북구의원과 9차례나 북구지역에서 선거에 출마해 시·구의원을 지낸 바른미래당의 구본항 예비후보까지 3파전으로 치열한 격전지가 될 가능성이 높은 곳이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3시20분 동구 반야월시장을 방문해 상인·시민들과 인사를 나눈 후 자신이 당협위원장을 맡은 북구 을에 있는 칠곡시장으로 이동해 상인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진다. 김주오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