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24일 일요일    단기 4351년 음력 5월11일(丁亥)
사회지방자치

110세 어르신 “한번도 투표 거른 적 없어”

기사전송 2018-06-13, 23:49:3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 최고령 문대전 할머니
아들 손잡고 1등으로 투표
대구지역최고령투표자
13일 오전 대구 북구 문성초등학교 복현2동 제6투표소에서 대구지역 최고령 투표자인 문대전 할머니(왼쪽)가 아들 정원복(56)씨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13일 오전 5시 30분. 대구지역 최고령 투표자인 문대전(110·1909년생) 할머니가 아들 정원복(56)씨의 손을 잡고 북구 복현2동 제6투표소인 문성초등학교에 들어섰다.

문 할머니와 아들 정씨는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해 이날 새벽 4시께 목욕재계를 한 뒤 단장을 했다. 할머니는 한복을, 아들 정씨는 말끔한 정장을 갖춰 입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전 6시 5분께 모자(母子)는 1등으로 투표를 마쳤다. 이들은 지금까지 단 한번도 투표를 거른 적이 없다고 한다.

문 할머니는 당선자들에게 “주민들을 위해 열심히 일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또 살아있는 동안 국민의 의무이자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것은 큰 기쁨이라며 활짝 웃어보였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