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정든 캠퍼스에 ‘특별한 선물’
30년 정든 캠퍼스에 ‘특별한 선물’
  • 승인 2013.08.2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대 청각장애 교직원 김교생씨

정년퇴임 앞 학교풍경作 7점 기증

내달 개인전 수익금 일부도 기부
/news/photo/first/201308/img_106849_1.jpg"사진-퇴직앞두고대학에그림전달한대구대김교생씨/news/photo/first/201308/img_106849_1.jpg"
대구대 청각장애 교직원 김교생씨
“지난 30년간 학교에서 일하면서 아름다운 캠퍼스에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할 수 있었다는 사실이 참으로 고마웠습니다. 그래서 제가 본 학교 곳곳의 아름다움을 그림 속에 담아 전해주고 싶었습니다”

오는 31일자로 정년퇴임을 앞둔 대구대 청각장애 교직원 김교생(58)씨가 학교에 ‘특별한 선물’을 전했다.

정 들었던 직장을 떠나면서 학교 풍경을 담은 작품 7점을 기증한 것이다.

/news/photo/first/201308/img_106849_1.jpg"사진-대구대
대구대 김교생씨의 작품 ‘문천지의 아침’
김씨는 ‘아름다운 풍경전’이란 이름으로 내달 10일부터 22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에서 대구대 풍경을 주제로 한 두 번째 개인전을 열고, 그림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학교 발전기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문천지와 비호동산, 캠퍼스 숲길, 기숙사 연못 원앙, 구연정(정자), 영덕연수원 바닷가 등 학교 풍경을 주제로 한 작품 25점이 전시된다.

김씨는 이번 전시를 위해 2년이 넘게 틈틈이 작품을 준비하며 열정을 쏟았다.

두 살 때 홍역을 앓아 청각은 잃은 그는 수화나 필담으로만 의사소통이 가능한 청각·언어장애 2급의 중증 장애인이다. 초등 4학년 때 언론사가 주최한 학생미술실기대회에 처음으로 참가해 은상을 수상한 것을 계기로 그림과 인연을 맺으며 교직원 외에 화가로서의 활동을 이어왔다.

지금까지 다양한 작품 활동으로 대한민국장애인미술대전 대상을 비롯해 각종 공모전에서 31회나 입상했고, 지난 2011년에는 개인 첫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김 씨는 “지금까지는 학교 안에서 학교를 위해 열심히 일해 왔다면, 이제부터는 학교 밖에서 대구대의 명예를 드높일 수 있도록 화가로서의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