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예의 주시’…실시간 상황 대응 주력
靑 ‘예의 주시’…실시간 상황 대응 주력
  • 승인 2014.03.3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NLL 해상 포격 도발
朴 대통령에 즉각 보고
국방부
북한이 해상사격 훈련 중 발사한 수백발의 포탄 중 일부가 북방한계선(NLL) 남쪽 해상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된 31일 오후, 국방부에서 김민석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의 정당한 대응사격을 빌미로 도발한다면 군은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31일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향해 발사한 수십 발의 포탄 중 일부가 NLL 남쪽 해상으로 떨어진 것과 관련, 긴박한 대응태세로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가안보실은 사태가 발생하자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중심으로 국방부, 통일부 등 유관부서와 긴밀하게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에 따른 우리 군의 조치 상황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즉각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군은 이날 북한의 NLL 남쪽 해상 발포에 대해 대응 사격에 나서고, 공군 전투기와 해군 함정이 초계 활동을 강화했다.

한편 국가안보실은 오후 1시30분 현재 북한의 도발 상황이 계속되는 점을 감안,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의 개최보다는 실시간 상황 대응에 주력하면서 상황에 따라 NSC 상임위소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