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安 ‘기초공천’ 회동 공식 거부
靑, 安 ‘기초공천’ 회동 공식 거부
  • 장원규
  • 승인 2014.04.0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우 정무수석, 김한길·안철수 예방
청와대는 7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안했던 회담 요청에 대해 거부 입장을 통보했다.

청와대 박준우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당 대표실에서 10분간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를 만나 “박 대통령이 찾아뵙고 말씀드리라고 하셨다”며 지난 4일 안 대표가 청와대 면회실을 방문했을 당시와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금태섭 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밝혔다.

앞서 박 수석은 당시 안 대표에게 “각 당이 지방선거체제로 전환하고 있는 마당에 정치적 문제를 이야기하는 게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는 게 박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금 대변인은 “박 수석이 지난 4일 ‘사견’이라고 한 발언과 한글자도 다르지 않게 똑같은 말씀을 했으며, 그 말을 듣는 동안 김, 안 대표는 세번에 걸쳐 말을 중단한 채 깊은 침묵을 지켰다”고 전했다.

두 대표가 “새로운 얘기가 없지 않느냐”면서 “더 드릴 말씀이 없다. 대선 때에는 선거법 개정사항인줄 몰랐느냐”고 문제를 제기하자 박 수석은 “박 대통령만큼 공약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분이 없다”고 반박했다고 금 대변인은 전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