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후임 총리·개각 막바지 구상
朴대통령, 후임 총리·개각 막바지 구상
  • 장원규
  • 승인 2014.05.2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주 공식 일정없이 인적쇄신 방향 최종 결정
세월호 참사 대국민담화 발표 직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초단기 ‘원전 외교’를 펼치고 21일 아침 귀국한 박근혜 대통령이 후임 총리 인선과 개각 등 인적쇄신을 놓고 막바지 구상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부터 1박3일간의 UAE 출장을 마치고 이날 오전 귀국한 박 대통령은 이번 주까지는 별다른 공식 일정없이 후임 총리 인선과 개각, 청와대 참모진 개편 등 인적쇄신의 폭과 방향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전망이라는 게 정치권의 관측이다.

인적개편의 수순은 후임 총리 지명이 가장 우선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개각시기는 다소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개각을 하려면 절차상 신임 국무위원에 대해 총리의 제청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정 총리의 제청을 받아 개각을 단행할 수도 있지만 ‘시한부 총리’로부터 제청을 받았다는 정치적 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점이 부담이다.

이 때문에 개각보다는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선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서는 김기춘 비서실장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등 이른바 ‘청와대 실세’로 자리매김한 인사들의 거취가 주목된다.

하지만 이번 개각이 의외로 대폭일 가능성이 높아 국정운영의 안정성을 고려해 청와대 참모진의 유임가능성도 점쳐진다.

후임 총리로는 내각을 진두지휘하며 세월호 참사로 악화된 민심을 수습하고 추락한 정부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강단을 가진 인사가 적임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특히 장관급 국가안전처와 행정혁신처를 산하에 두면서 권한이 커지게 된 총리실을 이끌며 책임총리제를 구현하는 동시에 박 대통령이 담화에서 밝히 정부조직개편을 추진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인물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