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거듭 반성…국민에 다시 희망을”
새누리 “거듭 반성…국민에 다시 희망을”
  • 강성규
  • 승인 2014.05.2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 “국민 지키지 못한 정부에 경고를”

출정식 갖고 선거운동 돌입
/news/photo/first/201405/img_131448_1.jpg"방명록쓰는이완구새누리당원내대표/news/photo/first/201405/img_131448_1.jpg"
제6회 동시지방선거의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된 22일 오전 대전·충남 지역 후보들과 함께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한 새누리당 이완구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방명록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6.4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22일, 여야는 각각 출정식을 갖고 선거운동 총력전에 돌입했다.

새누리당은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당시 박근혜 당 대표의 “대전은요?”발언으로 여당에 승리를 안긴 대전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경기지사를 놓고 새누리당 남경필 후보와 초박빙 승부를 벌이고 있는 김진표 후보의 선거사무실이 위치한 경기 수원에서 선거운동의 시작을 알렸다.

새누리당 공동선대위원장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이번 선거는 분노와 좌절에 빠져있는 국민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반성하고, 처절한 국가 대개조라는 명제에 걸맞은 후속대책을 만들어 국민들에게 ‘그래도 믿을 곳은 새누리당이구나’하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진정성을 담아 하겠다”고 밝혔다.

최경환 공동위원장(경북 경산·청도)는 “충청권은 우리 국토의 중심, 대한민국의 허리에 해당하는 곳”이라며 “허리가 튼튼해야 우리 대한민국이 바로 제대로 갈 수 있다는 각별한 의미와 함께 또 이 지역은 저희 새누리당과 정말 많은 인연을 갖고 있는 곳이기 때문에 아마 첫 공식 회의장소를 이곳으로 선정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충청에서 첫 일정을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 모두가 눈물을 닦고 이제는 정말 안전한 나라, 안심하고 자녀를 키울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힘을 써야 될 때”라며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충청권에서 전폭적 지지를 해주셔 대통령께서 눈물을 닦고 이제 국정을 다시 일으킬 수 있도록 힘과 용기를 주시길 바란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news/photo/first/201405/img_131448_1.jpg"대전중앙시장찾은안철수대표/news/photo/first/201405/img_131448_1.jpg"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6·4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2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에서 권선택 대전시장 후보를 비롯한 지역 자치단체장 후보 지원 유세를 펼치며 상인의 손을 잡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경기도 수원에 있는 김진표 경기지사 후보 사무실에서 중앙선대위 및 출정식을 겸한 ‘안전한 나라 만들기, 국민안전 지키기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번 선거에 두 가지 의미가 있다고 밝힌 후, “첫째, 축제가 아니라 참회다. 민주주의에서 선거는 축제다. 그러나 이번에는 다르다. 국민 앞에 참회하고, 성찰하고, 책임을 다지는 시간”이며 “둘째, 심판이 아니라 책임이다. 이번 참사를 통해 국민들께서는 아주 근본적인 질문을 하고 계시다. 국가는 무엇인가, 정치는 무엇인가, 그리고 우리를 대신해 일하는 정치인은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는 우리 아이가 어떻게 될까봐 어디를 보내지 못하겠다고 너무나 불안하게 생각하는 우리 엄마들의 마음을 담아서 우리 국민을 지키는 선거, 안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선거가 돼야 한다”면서 “국민을 지키지 못하는 정부, 그리고 아이들을 지켜주지 못하는 정부에 대한 경고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