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험 풍부 자격 충분” 野 “무의미한 인적 쇄신”
與 “경험 풍부 자격 충분” 野 “무의미한 인적 쇄신”
  • 강성규
  • 승인 2014.05.2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총리 임명 정치권 반응
22일 박근혜 대통령이 새 국무총리 후보자로 안대희 전 대법관을 지명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은 ‘적절한 인사’라고 평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무의미한 인적 쇄신’이라며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새누리당 함진규 대변인은 이날 오후 “안 전 대법관은 서울중앙지검 특수 부장, 대검찰청 중수부장 등 검찰의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친 분이다. 지난 2003년에는 불법 대선자금 수사를 지휘하며 소신있는 수사와 청렴함으로 법조계의 두터운 신망을 얻어왔다”며 “경험과 경륜이 풍부한 만큼 총리 후보자로서의 자격을 충분히 갖춘 분”이라고 평가했다.

함 대변인은 또 “지금껏 보여준 뚝심과 추진력으로, 혼신의 힘을 다해 국가개조를 뒷받침해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국민들은 현장에서 듣는 생생한 민심을 정부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소신 있게 대통령을 보좌할 수 있는 신임 총리를 기대하고 있다”고 당부했다.

반면 새정치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정 총리에 이어 검찰 출신을 연속 기용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는데, 이는 국민화합, 국민통합 그리고 세월호 참사로 인해 아파하는 국민들의 눈물을 닦아주기를 바랬던 국민적 기대를 철저하게 외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