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새 안보라인 인선 ‘장고’
朴대통령, 새 안보라인 인선 ‘장고’
  • 강성규
  • 승인 2014.05.2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안보실장·국정원장 공백 일주일 넘어
박근혜 대통령의 안보라인 인선이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

애초 박 대통령은 지난 22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과 남재준 국정원장을 전격 ‘경질’한 뒤 금주 초인 26일께 후임 인선을 할 것으로 예상됐다.

북한의 제4차 핵실험 가능성이 여전히 제기되고 연평도에서 우리 측 함정에 북한이 포격하는 등 안보상황의 유동성이 큰 만큼, 안보라인의 공백을 최소화할 것이라는 관측에서였다.

그러나 안보라인 사퇴 일주일째인 28일에도 공백은 이어질 가능성이 커보인다. 이날 오전에도 청와대의 인선 발표는 없었다.

이는 국가안보의 컨트롤타워격인 국가안보실장과 국정원장 자리의 중요성을 감안, 박 대통령이 인선에 신중에 신중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가안보실장은 정부의 외교·안보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라는 점에서 전임 김장수 실장처럼 외교·안보 정책에서 박 대통령과 호흡이 잘 맞아야 한다.

국정원장 역시 간첩증거 조작과 같은 문제를 개혁해야 하는 것은 물론 대공수사와 대테러, 방첩 등 국정원 고유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는 점을 두루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제2대 국가안보실장으로는 김관진 국방부장관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전임 이명박 정부부터 시작해 현 정부 출범 이후로도 계속해서 장관직을 수행해오면서 박 대통령과 ‘호흡’을 맞춰왔다는 것이 강점이다.

김재창 전 한미연합사 사령관도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당시부터 박 대통령에게 안보 관련 조언을 해온 만큼, 박 대통령의 안보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현 정부 들어 국가안보자문단에 위촉된 것도 이를 방증한다. 다만 영남(경북 봉화) 출신이라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국정원장의 경우, 국정원 전신인 안기부 2차장을 역임한 이병기 주일 대사가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 대사는 2007년 대선 경선 이후로 박 대통령에게 조언을 해온 측근 인사 중 한 명이다. 안보라인 군 독식 논란을 피할 수 있는 외교관 출신인데다 서울 출신이라는 점도 유리한 요소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손사래를 치고 있다.

국정원장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황교안 법무장관은 검찰 내 대표적 공안통에다 서울 출신이다. 다만 김수민 국정원 2차장과 ‘경기고-성대 법대’ 동문이라는 점이 약점이 될 수 있다.

박 대통령의 측근으로 검사 시절 안기부에 파견돼 근무한 적이 있는 권영세 주중 대사는 최근 제의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