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日 자위권 행사 추진에 한 목소리 규탄
여야, 日 자위권 행사 추진에 한 목소리 규탄
  • 강성규
  • 승인 2014.07.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아베 총리가 지난 1일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헌법 해석을 변경키로 한 것에 대해 여야가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2일 오전 원내대표회의에서 아베 총리의 결정이 “대단히 충격적”이라며 “21세기 정상적 국가가 가야할 길과 거리가 먼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 외통위에서도 적극적이고 실효적 대응이 무엇인지 논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같은 당 서청원 의원도 “그릇된 역사인식에 사로잡힌 아베정부가 이제 다시 무장을 하고 전쟁의 길을 열고 있다”면서 “(이는)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세계에 분쟁의 씨앗을 뿌리는 퇴행적 자학행위”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이 집단적 자위권을 추진한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 외교안보 전략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도 “고노 담화 무력화 집단적 자위권 행사까지 선언하는 아베 정부 우경화 행보를 국제사회가 우려의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아베 정부의 우경화 행보에 확고하게 반대하는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