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도 없이 전원구조 보도’ KBS 질타
‘확인도 없이 전원구조 보도’ KBS 질타
  • 강성규
  • 승인 2014.07.0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국조특위 기관보고
MBC ‘언론자유 침해’ 불참
국회 세월호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7일 진행된 방송통신위원회와 KBS에 대한 기관보고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사고 당시 ‘전원구조’ 오보 등 보도문제에 대한 여야 위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은 사고 당시 전원구조 오보에 대해 “다른 방송사에서는 오보에 대한 정정보도가 나오고 있던 (4월 16일) 오전 11시 26분께에도 KBS는 11시 26분께 전원구조 보도를 했다”면서 “기본적인 확인절차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라고 질타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민희 의원도 “KBS가 10시 30분부터 11시까지 전원구조라는 오보를 5번이나 냈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재난방송 주관사인 KBS가 재난보도 준칙을 어겼다고 지적하면서 “BBC는 정부 발표 전에 일체 보도하지 말라는 원칙을 갖고 있다. (KBS는) 그걸 망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새정치연합 우원식 의원은 “재난방송 준칙에 따르면 통계 발표는 공식 발표를 기준으로 한다고 돼 있다”며 “KBS가 11시 25분에 전원 구조 연락을 받고 26분에 방송 했다고 하는데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우 의원은 또 방통위의 허술한 감독문제를 지적하며 “당시 방송사들이 오보를 정정하면서 엄청난 혼란을 일으켰다”면서 “그럼에도 책임이 단원고에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 어떤 징계를 내렸느냐”고 따졌다.

의원들의 질타에 대해 이세상 KBS보도본부장은 “당시 취재기자들이 사고현장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고 정보 입수에 한계가 있어 투입된 군 관계자의 발언만 지나치게 믿고 전달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허원제 방통위 부위원장은 “일부 오보와 부적절하고 선정적인 보도로 국민들에게 혼란과 상처를 준 점에 대해서는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감독기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잘못된 보도에 대하여는 관련규정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관보고 대상기관에 함께 포함된 MBC경영진은 정치적 중립 및 언론자유 침해 우려를 이유로 출석을 거부했으며, 여야 특위 위원들은 이에 대해 한 목소리로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MBC에 대한 동행명령 의결을 요구한 반면, 심재철 위원장과 야당 의원들은 ‘여야 간사 간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는 원칙을 밝히며 이를 수용하지 않아 마찰을 빚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