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신 선수는 221㎝ 하승진
국내 최장신 선수는 221㎝ 하승진
  • 승인 2014.10.0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성, 172.6㎝ ‘최단신’
‘돌아온 괴물 센터’ 하승진(29·전주 KCC)이 2014-2015 KCC 프로농구에서 국내 선수 가운데 키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KBL은 6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시즌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올해 등록 선수의 키, 몸무게, 나이 등 주요 통계를 발표했다.

사회복무요원 임무를 마치고 2년만에 코트로 복귀하는 하승진의 키는 221㎝로 지난 시즌 최장신으로 프로에 데뷔한 김종규(23·창원 LG)의 206.3㎝를 앞질렀다.

지난 시즌 송창무(32·서울 삼성)와 김승원(25·부산 KT)이 나눠가진 국내 최중량(115㎏) 타이틀 역시 140㎏인 하승진이 가져갔다.

울산 모비스의 김주성(23)은 지난 데뷔 시즌에 이어 올시즌에도 국내 최단신(172.6㎝) 선수로 기록됐다.

올시즌 몸무게가 가장 작은 선수는 64㎏인 정성수(24·서울 SK)다.

39살인 문태종(LG)은 2시즌 연속 프로농구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선수로 코트를 누비게 됐다. 최연소 선수는 박래윤(20·LG)이다.

외국인 선수 가운데서는 SK의 코트니 심스와 섬성의 리오 라이온스가 206㎝로 키가 가장 크다. 몸무게는 KT의 마커스 루이스(125.1㎏)가 1위였고 나이는 울산 모비스의 아이라 클라크가 39세로 가장 많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