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아시안게임 金 열기 잇는다
프로농구, 아시안게임 金 열기 잇는다
  • 승인 2014.10.0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2014-2015시즌 개막
10개 구단 미디어데이 행사
통산 2천만 관중 돌파 기대
우승컵에손올린농구감독들2222
본격적인 농구시즌을 앞두고 6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10개구단 감독들이 우승트로피에 손을 올리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4-2015시즌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11일 울산 모비스와 창원 LG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 열전에 돌입한다.

KBL은 6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10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의 시즌 각오를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특히 올해 프로농구는 인천 아시안게임 남녀 동반 우승에 따른 팬들의 관심 고조와 통산 2천만 관중 돌파를

앞둔 시즌이라는 점에서 개막 분위기가 한층 뜨거워진 상태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는 그동안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올스타전, 프로-아마 최강전 등을 통해 통산 관중 1천879만 7천464명을 기록 중이다.

2천만 관중까지 120만 2천536명이 남은 가운데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만 118만여 명의 관중을 동원해 올해 플레이오프와 올스타전까지 더하면 2천만 관중 돌파는 무난할 전망이다.

김영기 KBL 총재는 “이번 시즌에는 이승현, 김준일, 정효근, 허웅 등 젊은 신인들이 새로운 마음가짐과 꽉 찬 의욕으로 코트를 한층 젊고 좁게 만들 것”이라며 “더 빠르고 재미있는 경기를 위해 새로운 규칙도 제정한 만큼 더욱 박진감 넘치는 플레이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한 10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은 저마다 시즌 개막을 앞둔 소감을 밝히며 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선사할 것을 다짐했다.

챔피언결정전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국가대표를 맡아 다른 감독들보다 팀과 함께한 시간이 짧지만 그만큼 더 집중해서 이번 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1위에 오른 창원 LG 김진 감독 역시 “이번 시즌은 각 팀에 좋은 신인들이 합류하는 등 전체적인 전력이 상승했다”며 “매 경기 재미있는 승부가 예상되는데 우리도 최선을 다해 지난 시즌 못지않은 경기력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2년간 공익근무를 마치고 이번 시즌 코트에 복귀하는 하승진(KCC)은 “2년간 농구가 정말 굶주렸고 배고팠다”며 “그래서 이번 시즌에는 농구를맛있게 먹어보겠다”고 인상적인 소감을 전했다.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고양 오리온스에 입단한 이승현도 “아직 정기전을 준비하느라 팀에 제대로 합류하지 못했지만 올해는 6강이 아닌 우승을 향해 달려가는 시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