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경제살리기 구체적 후속조치 실행에 나서야
<기자수첩> 경제살리기 구체적 후속조치 실행에 나서야
  • 승인 2009.01.1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초부터 나라 전체가 `경제 살리기’로 떠들석하다. 정부는 물론 대구시, 경북도 등 지자체까지 나서 각종 경기부양책을 상반기 내로 집행한다고 한다.

청와대는 지하 벙커에 최근 비상 경제상황실을 차렸고, 대구시도 `비상 경제체제’를 선포, 비상 경제상황실을 상설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그만큼 지금의 경제 상황이 심각하고, 경제주체 모두가 그런 상황인식 아래 비상한 각오로 위기를 극복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범일 대구시장은 지난 12일 첫 회의에서 실물경제 침체에 따른 선제적 대응을 주문했다. 이에 시와 8개 구·군, 시 산하 공사·공단은 지역 경제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올해 예산사업 8조2천373억 원 가운데 91%(7조4천959억 원) 이상을 상반기 중에 발주키로 했다.

시와 구·군에 `조기집행 비상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재정집행상황을 수시로 점검해 입찰·계약·대금지급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또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공공근로와 저소득 자활 근로사업 등을 대폭 늘려 지난해보다 28% 증가한 2만6천580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중소기업 등 산업현장 안정대책도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과 소상공인 신용보증 금액을 지난해 4천500억 원에서 7천억 원으로 확대했다.

시는 이와 함께 침체된 건설 경기 활성화를 위해 대구도시철도 3호선과 낙동강정비사업 등 대형 건설공사에 지역 업체의 참여를 최대한 보장하고, 미분양 아파트 해소 방안 등 중장기 대책도 마련키로 했다.

중요한 것은 이런 대책들이 민생현장의 숨통을 터주는데 즉각적인 효력이 발휘되도록 구체적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점이다.

김범일 대구시장이 강조하고 있는 `위기 뒤 기회’는 그냥 찾아오지 않는다. 당연히 준비된 자의 몫이다.그래서 시는 공급자 입장에서 소비자들의 고충이 뭔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즉시 실행되는 체제를 뒷받침해야 한다.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야만 기회도 잡을 수 있다.

최재용기자 gd7@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