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독도수호의지 분명히 밝혀야”
“정부, 독도수호의지 분명히 밝혀야”
  • 김종렬
  • 승인 2014.11.0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도지원센터 건립 보류
새정치 경북도당 성명
새정치민주연합 경북도당은 5일 해양수산부의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백지화와 관련 독도수호의지에 대한 분명한 정부의 입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올해 30억원의 예산을 편성하고 지난달 20일에는 조달청 나라장터 홈페이지를 통해 독도입도지원센터 사업계획을 공고하고 공사업체까지 모집하던 차에 갑작스런 건립취소는 너무 무책임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면서 “특히 이러한 취소 결정 계기가 한·일 간 외교마찰을 우려한 것이라면 더더욱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008년부터 일본의 역사 왜곡 행태에 맞서 독도 영유권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로 계획했던 ‘독도입도지원센터’는 군사시설도 아닌 피난시설의 일종임에도 정부는 지나치게 일본의 눈치를 보면서 ‘굴욕외교’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영토주권과 독도관련 정부 정책에는 여·야가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명재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보류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독도의 실효적인 지배를 강화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위선·위장된 독도수호정책”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