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 최고 가드 안혜지, 1순위로 KDB생명行
여고 최고 가드 안혜지, 1순위로 KDB생명行
  • 승인 2014.11.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 선발회
여자 프로농구 ‘1순위 새내기’의 영예가 포인트가드 안혜지(17·동주여고)에게 돌아갔다.

안혜지는 11일 서울 여의도동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5년 여자농구연맹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구리 KDB생명에 지명됐다. 163㎝의 단신인 안혜지는 예리한 패스, 안정된 드리블, 탁월한 공간 감각을 자랑하는 국내 여고부 최고의 포인트가드로 평가를 받고 있다.

안혜지 올해 17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 18세 이하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청소년 대표로 활약했다.

안세환 KDB생명 감독은 “농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으로 한다”며 “안혜지가 키가 작지만 돌파력과 담력이 일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달 5일부터 시작되는 올 시즌 3라운드에 바로 안혜지를 기용하겠다고 밝혔다. 2순위의 영예는 ‘득점기계’로 명성을 떨친 가드 겸 스몰포워드 김진영(18·숭의여고)이 차지했다.

청주 국민은행이 김진영에게 지명권을 행사했다.

김진영은 올해 3월 마산여고와의 협회장기중고농구대회 여고부 경기에서 혼자 66점, 27리바운드를 기록하는 괴력을 자랑했다. 이날 선발회에서는 지원자 22명 가운데 13명이 입단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