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5조원 들여 지역 삶의 질 높인다
165조원 들여 지역 삶의 질 높인다
  • 승인 2014.12.0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5개년 계획 확정
일자리 22만개 신설 생산액 286조원 증가
25개 산단 리모델링 도서관·영화관 확충
지역별 대표산업 육성을 통해 2018년까지 일자리 22만개를 새로 만들고 생산액을 286조원을 늘리는 지역발전 5개년 계획이 추진된다.

이 계획에 따라 간선도로를 통해 30분 내에 고속도로에 접근할 수 있는 반일생활권이 실현되고 특성화 전문대학이 100개 이상으로 늘어나며 지역의 작은 도서관과 영화관도 대폭 확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8년까지 총 165조원을 투자해 이런 내용을 추진하는 지역발전 5개년 계획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확정됐다고 2일 밝혔다.

지역발전 계획은 △지역행복생활권 활성화 △지역 일자리 창출 △교육여건 개선 △지역문화 융성 △복지의료 체계 개선 등 5개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투입 예산은 국비가 109조원(66.2%), 지방비 40조원(23.9%), 민간투자 16조원(9.9%) 등이다.

분야별 소요 재원은 지역행복생활권 활성화가 89조6천억원(54.2%)이고 지역 일자리 창출이 37조7천억원(22.8%), 지역 문화 융성이 15조6천억원(9.5%)이다.

이어 복지의료 체계 개선에 13조9천억원(8.4%)이 소요되고 교육여건 개선에 8조4천억원(5.1%)이 투입된다.

이번 지역발전 5개년 계획은 지역발전위원회를 비롯한 18개 중앙부처와 17개 광역시·도가 참여해 만든 지역발전 관련 중기 종합계획으로, 중앙부처는 5대 분야 21개 실천과제, 17개 시·도는 시·도별 생활권과 5대 분야별 시·도 실천과제와 핵심 성과지표 등을 제시했다.

지역발전 중장기 계획은 2004년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제정에 따른 제1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과 2009년 제1차 지역발전 5개년계획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지역행복생활권 활성화를 위해 56개 지역행복생활권을 중심으로 마을공동체가 복원되고 마을기업은 작년 1천119개에서 2018년 1천700개 이상으로 늘어난다.

현재 65% 수준인 농어촌 상하수도 보급률이 2018년 80.5%까지 높아지고 대도시권 침투 시간이 20% 단축된다.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지역 대표산업의 일자리 22만개가 신설되고 투자 선도지구 14개가 새로 지정되며 25개 산업단지가 리모델링되는 등 지역의 경제·산업 여건이 개선될 예정이다.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서는 2018년까지 대학특성화 사업단 264개, 지역선도대학 10개, 우수학과 60개를 육성하고 행복학습센터 200여개가 새로 설치되는 등 평생학습체제도 구축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