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대응 기술개발·상용화 강조
재난대응 기술개발·상용화 강조
  • 승인 2014.12.1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대통령, 과학기술자문회의
과학기술·ICT 접목 새 비즈니스 창출 기대
박대통령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주재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6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재난을 미연에 방지하는 감지와 예측, 현장의 골든타임 활용을 극대화하는 구난, 총체적이고 신속한 사후복구 등 재난대응의 모든 과정을 과학기술이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16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재난은 피할 수 없지만, 인간의 조기개입이 큰 차이를 만든다는 말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재난이 늘어나는 만큼 이에 대응하는 역량이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재난대응 역량의 핵심은 과학기술”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재난대응에 과학기술을 활용한 세계 각국의 사례를 들며 “우리도 국민안전처를 신설하고 관련예산을 대폭 확대하면서 재난대응 시스템을 기초부터 새로 짜고 있다”며 “앞으로 재난안전분야의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연구성과를 재난대응에 적극 활용하는 등 과학기술에 기반을 둔 재난안전을 구체화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국내 재난대응 기술기업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라며 “산학연이 함께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하고 새로운 산업과 시장을 창출해서 재난대응 역량도 강화하고 경제 재도약에도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과학기술은 우리 농업의 미래를 여는데도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제 우리 농업도 과학기술과 연구를 통해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미국, 네덜란드 등 스마트농업 사례를 든 뒤 “우리 농업도 할 수 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변화와 혁신을 서둘러야 한다. 과학기술과 ICT를 바탕으로 정체된 농가소득 증대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농업부문의 시장개방에 적극 대응해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농업에 과학기술과 ICT를 접목해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기계화·자동화를 통해 생산성을 크게 높여가기를 기대한다”며 “농업의 특성을 고려해 인재를 양성하고, 기술기반 농업벤처를 체계적으로 육성해 고부가가치 농업의 길을 열어 나가야겠다”고 강조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