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소득 순유출 3년간 25조원
대구·경북 소득 순유출 3년간 25조원
  • 김종렬
  • 승인 2015.01.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의락, 균형발전 촉구
소득의 수도권 집중과 지방 유출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년간 대구경북지역의 지역소득 순유출 규모가 2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홍의락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대구북구을·지역위원장)이 통계청에서 제출받은 ‘시도별 소득유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지역소득이 수도권은 91조4천억원 순유입 될 때 지방(비수도권)은 78조7천억원 순유출됐다. 최근 3년간(2011~2013년) 지방의 소득유출액 규모를 보면 2011년 75조5천억원, 2012년 76조3천억원, 2013년 78조7천억원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그 규모가 커졌다. 반면 수도권으로의 순유입액은 2011년 83조3천억원, 2012년 90조4천억원, 2013년 91조4천억원으로 규모가 늘었다.

특히 대구경북의 최근 3년간 소득유출액은 2011년 5조4천억원에서 2012년 8조4천억원으로 급증했고, 2013년에는 11조8천900억원으로 3년만에 2배 이상 늘어났다.

지역별 소득유출입액의 지역간 격차는 임금과 이윤, 이자, 배당금, 재산소득 등을 포함한 생산요소(노동 및 자본 등)가 지역간 비대칭적으로 이동하면서 발생한다.

박근혜정부 집권 1년차인 2013년에도 수도권과 지방간 지역소득 유출입 격차가 감소하지 않았다. 이 같은 현상은 대기업 본사와 좋은 일자리, 금융자본, 교육기관 등이 서울에 몰려있기 때문이란 것이다.

홍의락 의원은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 이전이 진행됐지만 수도권과 지방간 격차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며 “국토 균형발전을 실현하고 지방 곳곳을 제2·제3의 수도권으로 만들기 위해 대통령과 국회, 대기업부터 결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