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지사 김상훈 선생 별세
애국지사 김상훈 선생 별세
  • 김지홍
  • 승인 2015.01.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지사
애국지사 김상훈(사진) 선생이 17일 별세했다. 87세.

고인은 경남 산청 출신으로, 1944년 경남 진주공립중학교에 재학 중 광명회를 조직해 학생들과 함께 조선의 역사를 익히는데 주도했다.

또 졸업 뒤에는 독립군에 가입할 것을 결의하기도 했다. 그해 9월 경남 진해 비행장 건설 공사 현장에 강제 동원되면서, 학생들에게 우리말 사용과 독립군의 활약상을 전파하다 일본 경찰에 체포돼 부산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2010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유족은 부인 이상숙씨와 아들 원섭·태섭·대섭·창섭씨와 딸 용희·봉희·정희씨 등이 있다. 빈소는 대구보훈병원 장례식장 특2호. 발인은 20일 오전 7시다. 고인은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된다.

김지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