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 5시즌 만에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
모비스, 5시즌 만에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
  • 승인 2015.03.0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SK, 2위 다툼 치열
울산 모비스가 5시즌 만에 프로농구 정규시즌을 제패했다.

모비스는 1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동부와 서울 SK의 2014-2015 정규시즌 52차전 결과에 따라 1위를 확정했다.

동부는 SK에 69-75로 패배해 35승17패를 기록, 정규시즌 2경기를 남겨두고 모비스(37승15패)와 승차가 2경기로 벌어졌다.

현재 1, 2위인 모비스, 동부가 정규시즌을 같은 37승17패로 마쳐도 맞대결에서 4승2패로 앞선 모비스가 우승을 차지한다.

모비스는 1997시즌, 2005-2006시즌, 2006-2007시즌, 2008-2009시즌, 2009-2010시즌에 이어 6번째 정규리그 제패를 이뤘다.

김민수는 4쿼터 내내 손에 컴퓨터를 장착한 듯 3점포 두 발을 포함해 깨끗한 야투를 연달아 골망에 꽂아 해결사로 우뚝 섰다. 그는 4쿼터 고비에 쓸어담은 14점을 포함해 두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1득점을 기록했다.

동부와 SK는 이날 결과에 따라 35승17패로 공동 2위를 기록, 정규시즌 2경기를 남기고 치열한 2위 다툼을 펼치게 됐다. 두 구단은 맞대결에서 3승3패로 맞서고 있으나 득실점 차에서 동부가 37점을 앞서고 있다.

남은 경기에서 같은 승패가 나오면 동부가 득실점 차에서 앞서 큰 이점이 주어지는 2위를 차지한다.

프로농구 포스트시즌에서는 1, 2위가 2회전인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고 3∼6위는 1회전인 6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