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역별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정부, 지역별 ‘메르스 전용병원’ 운영 검토
  • 남승렬
  • 승인 2015.06.0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책본부 “국공립의료기관과 계획 수립”
정부가 중동호흡기증후군(MARS·메르스) 감염자 수가 크게 증가할 때를 대비해 각 지역별로 ‘메르스 전용병원’을 지정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3일 “환자가 급증하는 비상시에 오로지 메르스 환자만 치료하는 병원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전국 국공립 의료기관 등과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르스 환자 수가 국내 음압격리병상 수용 한계치를 벗어나면 특정 병원이나 병동을 정해 일반 환자를 모두 내보내고, 메르스 환자만 진료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대구지역 메르스 전용병원은 국가지정 격리병동을 갖춘 대구의료원이 유력하다. 대구의료원은 메르스 환자를 1차적으로 격리, 치료하는 ‘음압격리병상’ 5개와 일반격리병상 38개 등 총 43개의 격리병상을 보유 중이다.

음압격리병상은 공기 유출을 차단할 수 있는 격리병상으로 전국에 105개 있다. 대구지역에는 대구의료원 5개, 경북대병원 3개, 계명대 동산병원 3개 등 모두 11개가 있다.

경북지역 메르스 전용병원은 동국대 경주병원 등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 병원 역시 국가지정 격리병동을 갖춘 곳으로 음압격리병상 5개을 보유하고 있다. 이밖에도 김천의료원 6개, 안동의료원 5개, 울진군의료원 2개, 구미차병원 4개 등 경북지역에는 총 22개의 음압격리병상이 있다.

정부의 전용병원 검토안은 환자 급증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지만 사실상 지역 분산으로 메르스 확산을 더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역별 전용병원 운영은 병동 전체를 격리하는 ‘코호트 격리’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철저한 격리 치료가 시행되면 우려되는 지역사회 확산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