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로만 알던 학교의 ‘낭만 캠퍼스’
컴퓨터로만 알던 학교의 ‘낭만 캠퍼스’
  • 승인 2015.07.19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사이버대 홍보영상

재학생 캠퍼스투어 담아

다큐멘터리 방식 ‘공감’
/news/photo/first/201507/img_170525_1.jpg"동정-대구사이버대홍보영상화제/news/photo/first/201507/img_170525_1.jpg"
대구사이버대가 최근 공개한 대학 홍보영상이 온오프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은 사이버대의 상징에 대해 물으며 시작된다. 보통 사이버대는 온라인으로 공부하기에 캠퍼스에 대한 중요성이 떨어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평균나이 34세로 대구사이버대에 재학중인 늦깎이 대학생은 여전히 ‘캠퍼스의 낭만’을 꿈꾸고 있다고 역설하며 꿈을 실현시켜주기 위해 대학이 작은 감동의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를 위해 재학생들을 학교에 초대해 컴퍼스 투어를 실시했는데 투어를 진행한 가이드는 다름 아닌 대구사이버대 홍덕률 총장이었다.

홍총장은 영상에서 평소 학교에 오기 힘든 학생들을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고 대구대 캠퍼스 구석구석을 안내하며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냈다. 특히 갑작스럽게 홍총장을 대면한 학생들이 깜짝 놀라며 반가워하는 장면이나 캠퍼스를 둘러보며 즐거워하는 학생들의 행복한 표정이 돋보였다.

영상은 공개 10일만에 네이버, 유튜브(https://youtu.be/z3fpSSIEmxo)와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SNS를 통해 4천여회 이상 조회되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대구사이버대가 감동적인 다큐멘터리 영상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 초부터 홍덕률 총장이 취임식을 대신해 직접 1천63㎞를 달리며 학생들을 찾아 나섰던 ‘DCU희망원정대-당신이 희망입니다’, 스승의 날 학생들이 연가까지 쓰며 직접 학교를 찾아와 마음을 전했던 ‘봄산책’ 등 잇따라 홍보영상을 제작하며 화제를 모았다.

대구사이버대 김한양 기획조정실장은 “기존 대학 홍보영상과는 다르게 다큐멘터리를 통해 자신들의 이야기가 감동적으로 담겨 있기에 더욱 공감하고 반응하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아름다운 이야기, 감동스런 이야기를 담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