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기싸움’…판문점 마라톤 협상
남북 ‘기싸움’…판문점 마라톤 협상
  • 승인 2015.08.23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잠수함 대거 기동 대남 압박
한미공군 무력시위로 맞대응
최전방 군사적 긴장수위 최고조
軍, 최고 경계태세 그대로 유지
남북고위급접촉개최
마주 선 남북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도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22일 오후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접촉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이 악수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시계반대방향)김관진 국가안보 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 김양건 노동당 비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통일부 제공
한반도 긴장 국면 해소를 위한 남북 고위급접촉이 진행되는 중에도 양측 군은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오히려 고위급접촉이 열린 이후 군사적 긴장 수위는 한층 높아진 양상이 나타난다.

양측 모두 전날 오후부터 진행되는 ‘마라톤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자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2면)

군 관계자는 23일 “현재 북한군 잠수함 전력의 70%가 동·서해 기지를 이탈해 우리 군 탐지 장비에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군이 보유한 잠수함 70여척 가운데 무려 50여척이 기지를 벗어나 기동 중이라는 것이다. 이는 평소 기지 이탈률의 10배로, 우리 군은 매우 위협적인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

북한군 잠수함이 몰래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우리 함정이나 어선을 기습 공격할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이 같은 위협적인 움직임은 북한이 지난 21일 남측에 고위급접촉을 제안한 다음 포착된 것이어서 더욱 주목할 만하다.

북한이 한편으로는 대화를 제의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군사적 위협을 강화하는 전형적인 ‘화전양면’ 전술을 구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의 고위급접촉 제의 직후 비무장지대(DMZ) 일대에 배치된 북한군 포병 전력의 위협 수위도 눈에 띄게 높아졌다.

현재 갱도 밖으로 나와 명령 즉시 발포할 수 있는 사격준비 태세를 갖춘 북한군 화력은 북한의 대화 제의 이전보다 2배 이상인 것으로 관측됐다.

북한군은 지난 20일 포격도발 당시 사용한 76.2㎜ 평곡사포(직사화기)도 전진 배치하며 우리 군이 가동 중인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을 위협하고 있다.

북한군의 이 같은 움직임은 대남 군사적 압박을 극대화해 고위급접촉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위기를 조장하고 두려움을 부추겨 협상에서 최대한 많은 것을 얻어내려는 일종의 기싸움이라는 것이다.

북한군이 고위급접촉 결렬에 대비해 추가 도발에 나서기 위한 준비 작업을 면밀히 진행 중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우리 군도 북한군의 공세에 밀리지 않고자 최고 경계태세를 유지하면서 군사적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우리 군이 북한군을 압박하는 데는 한미동맹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22일 한미연합사령부와 협의를 거쳐 대북 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을 ‘3’에서 ‘2’로 격상하고 북한군 동향을 샅샅이 들여다보고 있다.

같은 날 우리 공군 F-15K 전투기 4대는 미 공군 F-16 전투기 4대와 함께 한반도 상공에서 편대 비행을 하며 대북 무력시위를 했다.

우리 군은 고위급접촉과는 상관없이 최고 경계태세를 그대로 유지하며 최전방 부대 11곳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도 계속하고 있다.

북한 외무성이 지난 21일 ‘전면전’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우리 군은 북한군이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도발을 걸어올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대비 태세를 강화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신속·정확·충분’의 원칙으로 철저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