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화진흥원 “ICT 기술로 첨단범죄 잡는다”
정보화진흥원 “ICT 기술로 첨단범죄 잡는다”
  • 강선일
  • 승인 2015.10.2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검 등 참석
전략 논의 아카데미
대구혁신도시 이전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20일 대구본원에서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및 대구지방검찰청 첨단범죄 전문검사 커뮤니티 등 관련기관 종사자 50여명이 참석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첨단범죄에 대응전략을 논의하는 아카데미를 가졌다.

이날 아카데미에서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 심형석 검사는 환자 진료정보 불법처리에 대해 발표하며 “빅데이터 논의 중 일부는 개인정보보호법에 위배될 우려가 있어 이에 위배되지 않는 빅데이터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 창원지방검찰청 김상현 검사는 비트코인을 활용한 검거사례 발표 등을 통해 날로 진화되는 첨단범죄 내용을 공유했다. 이어 NIA 박상현 팀장과 신신애 팀장은 K-ICT 사물인터넷 사업 추진현황 및 범죄수사에서의 빅데이터 활용 사례를 발표하며 국내외 동향과 향후 전망에 대해 공유했다.

김현곤 NIA 부원장은 “이번 아카데미는 지역사회 및 사이버상의 안전한 사회문화 조성을 위해 여러 사례와 해결방안 등을 공유하는 중요한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유관 기관들과 함께 세미나 및 아카데미를 열어 의견을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