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軍위안부 입장차 재확인 日 “1965년 법적 책임 끝났다”
한일, 軍위안부 입장차 재확인 日 “1965년 법적 책임 끝났다”
  • 승인 2015.11.1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10차 국장급 협의

접점모색 중…협의 계속
한일 양국은 11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0차 국장급 협의에서 기존의 뚜렷한 입장차를 거듭 확인하면서도 이견을 좁히기 위한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약 2시간 동안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이뤄진 10차 국장급 협의에는 우리 측에서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 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이시카네 기미히로(石兼公博)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각각 대표로 나섰다.

이번 협의는 지난 2일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첫 정상회담에서 ‘가능한 조기 타결을 위한 협의 가속화’에 합의한 이후 처음으로 열렸다는 점에서 특별히 주목을 받았다.

정부 당국자는 협의 직후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 접점 모색을 위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혀 한일간에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인식차를 재확인했음을 시사했다.

이시카네 국장은 일본언론에 “이 문제(군위안부 문제)가 일한관계 발전에 장해가 되고 있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서로 다른 입장 속에서 접점을 찾는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일본 측은 위안부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법적으로 해결됐는 주장을 다시 확인하면서 ‘법적 책임’이 아닌 인도주의적 차원에서의 접근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