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금호강에 수달 14마리 서식
신천·금호강에 수달 14마리 서식
  • 최연청
  • 승인 2016.01.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 야생동물연합 조사
수달 활동사진1
수달 활동 장면. 대구시 제공
대구 신천과 금호강에 현재 수달 14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7일 대구시는 시가 대구·경북 야생동물연합에 의뢰해 작년 2월부터 12월까지 11개월간 ‘신천·금호강 서식 수달 생태환경조사 연구용역’을 진행한 결과 현재 서식중인 수달은 14마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수달의 서식환경 변화를 조사·분석하여 이를 토대로 수달의 보호 및 증식 방안을 제시하기 위한 이 조사는 신천, 금호강, 팔거천 등 3개 권역별로 나눠 진행됐으며 수달의 족적 확인, 배설물 유전자 검사 및 비디오 촬영 등의 방법이 활용됐다.

조사결과 수달의 서식 및 먹이활동이 가장 적합한 곳은 신천과 금호강이 만나는 침산교 부근 및 상동교에서 가창댐 사이 구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창댐과 가창저수지가 만나는 길이 200미터 정도의 구간에서는 물고기를 잡아먹은 식흔이 91개나 발견되는 등 서식상태가 매우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금호강 노곡 하중도 주변과 팔거천 일원의 경우에는 수달의 배설물 흔적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는데 이는 시민들의 왕래가 늘어나고 버드나무 숲 벌목 등으로 서식지가 일부 훼손돼 수달의 이동통로 구간으로만 이용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된 천연기념물 제330호 수달의 서식을 위협하는 요인으로는 서식지 주변에 낚시인과 시민 출입 증가, 로드킬(road-kill) 발생, 은신처 및 휴식공간 감소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용역에서는 이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수달이 서식하는 구간에 대한 시민출입 및 낚시행위 자제 안내입간판 설치, 로드킬(road-kill) 예방을 위한 안전울타리 설치, 서식지 주변 수변식물 심기 등의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제시됐다.

최동학 대구경북야생동물연합회장은 “수달의 수명은 평균 4~5년이므로 현재와 같이 5년마다 조사가 이루어진다면 대부분 세대교체가 돼 데이터의 신뢰성이 떨어지는만큼 수달의 서식환경 모니터링 주기를 1~2년 단위로 단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