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향토역사관, 경상감영 목판인쇄물 전시
대구향토역사관, 경상감영 목판인쇄물 전시
  • 남승렬
  • 승인 2016.03.1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6일까지 ‘고전의 향기전’

서적 58권·도자류 등 100여점 출품
대구향토역사관은 오는 6월 6일까지 대구근대역사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경상감영과 목판인쇄 - 고전(古典)의 향기전(展)’을 연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규장각(奎章閣)에서 그 존재가 확인된 ‘영영장판’(嶺營藏板)의 의미와 문화재적인 가치 등을 시민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영영장판은 경상감영이 도서를 발간하기 위해 만든 책판(冊板)으로, 현재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이 영영장판 18종 4천205점을 소장하고 있다. 이 전시회에서는 영영장판을 활용해 인쇄된 대구향토역사관 소장 서적 58권을 선보인다.

또 경상감영 정비과정에서 발굴된 도자류, 기와 및 잡상(雜像) 등 유물 22점, 선비들이 사용한 문방구인 고비와 벼루, 연적, 목가구 벼루 등 조선 선비문화를 엿볼 수 있는 자료 20점 등 총 100여점이 출품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대구의 도심인 중구 포정동에 있었던 경상감영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조선시대 경상도를 통괄하는 행정기구인 경상감영은 1601년 대구에 설치됐다. 감영의 수장인 감사, 즉 관찰사는 지방관리의 임면과 조세의 징수, 지방의 교육, 군정 등에 대해 권한을 행사했다.

이번 전시회는 또 1601년 이후 경삼감사로 부임한 관찰사 226명의 명단도 소개한다. 그 동안 수집한 관찰사의 집무실인 선화당 등의 옛 모습을 보여주는 대한제국 당시 사진 등을 통해 의해 훼손되기 전의 경상감영의 옛 모습도 감상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우리 옛 인쇄문화의 시작과 인쇄 방법 등이 담긴 자료도 선보인다. 특히 전시 유물 중 영영장판으로 인쇄된 논어(論語), 맹자(孟子), 주역(周易)과 같은 사서삼경(四書三經)은 물론 동의보감과 법률 서적인 대명률강해 등이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최현묵 대구문화예술회관장은 “영영장판은 조선 후기의 문예 부흥과 지역의 문화적 자긍심을 상징하는 것”이라며 “인쇄문화의 보고(寶庫)라고 할 수 있는 경상감영에서 찍어낸 인문학 서적을 통해 시대와 삶의 난관을 풀어간 선인들의 지혜와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