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14년만에 우승 한 풀었다
오리온, 14년만에 우승 한 풀었다
  • 승인 2016.03.29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KCC 상대로 86-12 완파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막강한 포워드진을 앞세워 홈코트에서 우승 축포를 터뜨렸다.

오리온은 29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7전4승제) 6차전에서 정규리그 1위팀 전주 KCC를 12-86으로 완파했다.

시리즈 전적 4승2패를 기록한 오리온은 대구를 연고지로 삼았던 2001-2002 시즌 이후 14년 만에 챔피언 결정전에서 우승하는 기쁨을 누렸다.

정규리그 3위에서 챔피언 결정전까지 오른 오리온은 정규리그 1위팀을 꺾고 우승한 두 번째 팀이 됐다.

정규리그 1-3위 팀이 맞붙은 챔피언 결정전은 여섯 번이 있었는데 3위 TG삼보가 2002-2003 시즌에 1위팀을 꺾고 우승한 적이 있다. 공교롭게도 당시 패한 팀이 오리온이었다.

추일승 감독으로서는 부산 KTF(현 케이티) 사령탑이었던 2006-2007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 울산 모비스에 3승4패로 패했던 뼈아픈 기억을 씻어내고 처음으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