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원 C형간염 치료제, 내달부터 건보 적용
수천만원 C형간염 치료제, 내달부터 건보 적용
  • 승인 2016.04.14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값만 수천만원에 달하는 C형 간염 치료제가 기존 예상보다 2개월 정도 앞당겨진 다음 달부터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다나의원에서 C형간염에 걸린 피해자들이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길리어드코리아의 C형간염 치료제 ‘소발디’와 ‘하보니’의 건강보험 등재를 심의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건강보험정책심의위에서 두 의약품의 건강보험 등재가 결정되면 이달 하순 보험 약가가 고시되고 다음 달 1일부터는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는다.

업계 관계자는 “막판 가격 협상이 진행 중이지만 다음 달 건강보험 등재는 확실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두 의약품이 7월께 건강보험에 등재될 것으로 예상하였지만 일정이 앞당겨지는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등재 일정을 앞당기려고 최대한 서둘러 절차를 진행했다”며 “밟아야 할 절차는 모두 밟았고, 환자들의 요구 등이 있어 신속하게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두 의약품은 1a형, 1b형 등 C형간염 바이러스의 종류와 상관없이 완치율이 높고 부작용·내성 발생이 적은 치료제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높은 가격이 문제였다.

비급여 가격이 12주 치료에 4천만원 이상으로 일반인이 처방받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으면 환자가 부담할 금액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